menu
본문바로가기
facebook 링크
생명연, 서울아산병원과 공동연구 통해 NK세포 분화기술 상업화 초석 마련
작성자 : 관리자
작성일 : 2021-03-24
조회수 : 2722
생명연, 서울아산병원과 공동연구 통해 NK세포 분화기술 상업화 초석 마련 관련 이미지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김장성, 이하 생명연)은 조혈줄기세포로부터 활성이 뛰어난 NK세포*를 분화, 대량증식 및 이를 이용한 백혈병, 폐암 등에 대한 치료기술을 개발하고, 이를 인게니움테라퓨틱스(대표이사 고진옥)에 기술이전 했다고 밝혔다. 또한 생명연은 해당 기술에 대해서 서울아산병원과 공동임상연구**를 통해 난치성 백혈병 환자치료에 적용한 결과 암 진행을 억제하고 생존율을 획기적으로 증가시키는 결과를 입증하였다. 이번 기술이전을 통해 난치성 백혈병, 폐암 등의 면역치료 기술로 이용할 수 있을 것이며, 향후 폐암 등의 고형암 치료에도 적용이 기대됩니다.
   * natural killer cell(자연살해세포) : 인체 혈액 면역세포의 약 10% 정도를 차지하고 있는 면역세포로, 다른 자극이 없이도 암세포를 최전선에서 바로 살해하는 암세포 살상기능을 가지고 있는 대표적인 항암면역세포이다.
  ** 생명연 면역치료제연구센터 최인표 박사팀, 서울아산병원 이규형 교수팀


개발된 NK세포 기반 항암 면역세포치료제 기술은 인체 주입 후 자체 증식하지 않고 암세포를 공격하며 서서히 소멸되기 때문에 T세포 기반 면역세포치료제에 비해 부작용이 거의 발생하지 않고, 치료비용 절감이 가능해 경제성 및 시장 확장성이 매우 우수합니다.

생명연 면역치료제연구센터 최인표 박사팀에서는 조혈줄기세포로부터 NK세포를 분리․분화하여, 활성이 뛰어난 NK세포를 대량 증식하는 기술을 개발하였습니다. 또한 NK세포의 효능과 안전성을 비임상 실험을 통해 확인하였고, 식약처의 연구자임상* 허가를 받아 서울아산병원(연구책임자 이규형 교수)과 공동으로 난치성 백혈병 환자 치료에 적용한 결과, 암 진행을 억제하고 생존율을 획기적으로 증가시키는 결과를 얻고 본 결과들을 여러 논문에 보고하였습니다.

    * 연구자임상:  스폰서가 모든 비용을 부담하는 상업용 임상과 구별되어 별도의 스폰서 없이 연구자가 주도로 새로운 효능, 용법 등에 대해 독자적으로 수행하는 임상시험. 본 연구자 임상을 통해 난치성 백혈병 환자에 대해 NK세포를 투여하였고 비투여군에 비해 투여군에서 약 3배 이상의 생존율 증가함 (논문: Blood Marrow Transplant 2014: 20, 696-704).

본 기술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의  면역치료제(Customized i-Medicine, CiM) 융합연구단 사업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보건복지부의 국가연구개발사업, 생명연 기관 고유사업 등의 지원으로, 장기간 안정적 지원을 통해 이루어낸 연구 성과입니다.

 생명연 김장성 원장은 “바이오산업은 특성상 노하우를 확보하고 기술을 축적하기까지 오랜 시간과 비용이 필요한데, 이번 기술이전은 정부와 연구원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지원을 통해서 기초연구개발부터 사업화까지 이루어낸 대형성과라 볼 수 있다” 며, “생명연은 현재 CAR-NK 세포치료제, 역분화기술을 이용한 iNK(induced NK) 세포치료제 등의 연구가 활발히 수행되고 있어 유전자 세포치료제 영역에서 지속적인 연구성과를 창출하고 있으며, 이를 기반으로 향후 고령화 시대에 대비한 안전하고 효능이 뛰어난 항암치료기술을 제공하고, 나아가 새로운 항암면역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습니다.

본 기술은 면역 세포치료제 기술을 전문으로 하는 바이오텍 스타트업 기업인 주식회사 인게니움테라퓨틱스에 정액기술료 총 95억원 및 향후 판매실적에 따른 1,450억의 추가 기술료를 조건으로 기술이전(전용실시권) 계약을 체결하였고 기술이전 후, 금년 내에 상업용 임상 시험 승인을 목표로 공동연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